이소영-황유민, 환상의 호흡으로 2년 연속 여자프로골프 최강구단 등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24 2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전남 여수 디오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아쿠아가든∙디오션 컵 골프구단 대항전 with ANEW GOLF’에서 롯데(이소영, 황유민)가 2년 연속 와이어 투 와이어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대한민국 한국여자프로골프 최강구단의 자리를 지켰다.

 

 

2024324_이소영, 황유민 트로피_6.jpg

                             우승트로피와 함께 포즈 취하는 롯데골프단 이소영,황유민프로 (사진제공=크라우닝)

 

스크램블(Scramble) 방식으로 열린 최종일에서 롯데 골프단의 이소영, 황유민은 보기 없이 버디 9개로 63타(9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21언더파 195타로 2년 연속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이소영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유민이와 함께 2년 연속 우승하게 되어 기분이 좋고, 롯데 구단의 위상을 높일 수 있어 뿌듯하다.”며, “올해 국내에서 나온 첫 대회에서 우승을 해서 좋은 기운을 받아가는 것 같다. 올해도 짝수해인 만큼 꼭 우승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남겼다.

 

황유민은 우승 비결을 묻는 질문에 “소영 언니의 안정적인 플레이 스타일과 나의 공격적인 플레이가 너무 잘 어우러져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전지훈련 동안 티샷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연습했고 시합동안 많이 좋아졌다는 걸 느꼈다. 올해는 작년에 못갔던 큐스쿨에도 꼭 도전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NH투자증권(김혜승, 박민지, 이가영, 정윤지)이 선두 롯데에 6타 뒤진 15언더파 201타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태왕아너스(유지나, 홍현지)가 14언더파 202타로 3위에 올랐다. 신생구단 퍼시픽링스코리아(김세은, 김지현, 이승연, 황예나, 황유나)는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 단독 4위에 오르며 신생 골프단의 저력을 보였고, KLPGA투어 강자가 다수 포진한 한국토지신탁(박지영, 박현경, 임채리, 조아연)은 2,3라운드 맹추격을 했지만 최종 합계 12언더파 204타에 그치며 아쉽게 5위에 머물렀다.

태그

전체댓글 0

  • 651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소영-황유민, 환상의 호흡으로 2년 연속 여자프로골프 최강구단 등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