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관광모노레일 연일 “바람몰이”

한 달 1만 9,000여명 이용 탑승률 90% 육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5.09 13: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DSC_0332.JPG
 
거제관광모노레일이 거제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로 각광을 받으면서 연일 매진에 가까운 바람몰이를 하고 있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는 지난 330일 거제관광모노레일을 개장한 이후 한 달 동안 19,394명이 이용했다고 밝혔다.
이는 탑승률 89.8%로 가족, 단체 단위 탑승 시 1~2 좌석이 빈칸으로 운행되는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매진에 가까운 것으로 19,000만 원이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상춘시즌에 접어들면서 인터넷 예매는 매표 개시 1시간도 안 돼 매진될 만큼 거제관광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거제관광모노레일이 인기를 끌면서 포로수용소유적공원 인근 식당가에도 매출 상승의 훈풍이 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공사는 모노레일 열풍의 기세를 몰아 51일부터는 모노레일 탑승시간을 현행 오전 9~오후 5(8시간)를 오전 8~오후 8시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탑승 마감시간을 오후 8시로 했을 경우 정상부 계룡산 탐방을 마치 이용객이 하산하는 시간을 감안하면 실제 운행시간은 오후 10시까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야간 이용객은 다도해를 배경으로 주단을 깔아 놓은 듯한 황금빛 노을을 감상할 수 있고, 고현 시가지의 몽환적 야경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공사의 모노레일 연장운행은 거제를 찾는 관광객과 시민에게 저녁이 있는 삶의 선사를 통해 야간관광 문화를 진작하는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관광모노레일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가 거제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7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포로수용소~계룡산 상부를 연결하는 왕복 3.6km로 국내 최장거리를 자랑하고 있다.
 
크기변환_DSC_0192 (1).JPG
                   (사진:거제해양개발관광공사제공)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44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거제관광모노레일 연일 “바람몰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