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물 집중 단속

10일간 불법 유통채널 집중 단속…적발시 즉시 차단·삭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8.14 18: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골프TV=골프티비)

20729503_1553640731324257_6539585382728600389_n.png
 
방송통신위원회는 14일부터 10일간 몰래 카메라 등 인권침해 영상물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물은 상대방의 동의 없이 SNS나 블로그·웹하드 등에 한번 유포되면 일시에 삭제하는 것이 어렵고, 해당 영상물 삭제를 위한 피해자의 경제적인 부담도 크고 정신적인 피해가 심각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방통위에 신고된 몰카 등 영상물의 시정요구 건수는 2015년부터 매년 2배 이상 급증하는 등 인권침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번 집중 점검은 웹하드사업자(51개 사업자 63개 사이트)와 텀블러 등 SNS 내 불법영상물을 매개하는 주요 유통 채널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실시한다.
 
점검결과는 웹하드사업자 등에게 통지해 즉시 삭제·차단 조치하도록 하고, 채증자료는 방심위와 협력해 불법음란정보 DB로 구축해 유통을 차단 조치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아울러 네이버, 카카오, 구글 등 주요 포털사업자들과 협력해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물에 대해서는 삭제·차단 등 신속한 조치 및 자율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현장조사로 전환하고 주요 유포자 및 방조한 사업자 등에 대해 형사고발 하는 등 엄격하게 조치할 방침이며, 앞으로도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물의 불법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07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통위, 몰카 등 인권침해 영상물 집중 단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