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영프로, KLPGA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 3타차 역전으로 시즌 2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05 23: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지영 제10회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 FR 우승 트로피 305.jpg

                                                         (사진제공=KLPGA)

 

박지영은 5일 경북 구미시 골프존 카운티 선산(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8억 원)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솎아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적어낸 박지영은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이로 따돌리고 3타 차 역전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2주 전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째, 통산 9승째를 거둔 박지영은 우승 상금 1억4400만원을 보태 시즌 상금랭킹 1위(4억2488만원), 대상 1위(198점)로 올라섰다.


선두 이제영(23·MG새마을금고)에 3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간 박지영은 컴퓨터 아이언샷을 앞세워 8번(파3)~11번 홀(파4)까지 4개홀 연속 버디로 승기를 잡았다. 13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한 박지영은 남은 5개홀에서 무난히 파로 마무리해 우승을 확정했다.


생애 첫 우승에 도전했던 투어 ‘5년차’ 이제영은 1타 밖에 줄이지 못해 아마추어 국가대표 김민솔(17·두산건설)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박지영은 “사실 우승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4연속 버디가 나오고 감도 좋아서 역전 우승할 수 있었다”

그리고 “요즘 퍼트 감각이 살아나서 비가 왔는데도 좋은 플레이가 나왔다. 쇼트 게임에서 부족함을 느껴서 개선하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그 결과가 오늘 나온 것 같다.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이렇게 빨리 거두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128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지영프로, KLPGA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 3타차 역전으로 시즌 2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