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 개막전 우승, 황유민프로 “퍼터가 제일 쉬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07 22: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황유민 두산 We've 챔피언십 FR 우승트로피 404.jpg

                                                                                      (사진제공=KLPGA)

 

황유민은 7일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 KLPGA 투어가 올 시즌 국내에서 첫개막전이 제주도 서귀포시 테디밸리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이번 시즌 3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황유민은 지난해 7월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이후 9개월 만에 통산 2승을 이루어 냈다

 

박혜준을 1타 차로 따돌린 황유민은 우승 상금 2억1천6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 1위(2억5천266만원)를 이루어 냈고, 대상 포인트 1위에도 자리했다

 

황유민은 "정말 긴 하루를 보냈다. 12번홀 티샷 실수 이후 어려움을 겪었는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황유민이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는 데 가장 큰 힘을 보탠 건 퍼트다. 지난 시즌 그린 위에서 큰 어려움을 겪었던 것과 다르게 황유민은 이번 대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날카로운 퍼트감을 자랑했다. 가장 돋보이는 기록은 스리 퍼트율이다. 황유민은 나흘간 단 한 번도 스리 퍼트를 하지 않았다.

 

2위에는 2022년 처음 KLPGA 투어 무대에 올라 상금랭킹 71위에 그치는 실패를 겪고 지난해 드림투어 상금랭킹 8위로 KLPGA 투어 두 번째 시즌을 맞은 박혜준은 국내 첫 대회에서 데뷔 후 최고 성적을 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디펜딩 챔피언 이예원은 공동 42위(1언더파 287타)에 그쳤다.

또한 오구 플레이 출장 정지 징계 끝에 1년 9개월 만에 K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윤이나는 공동 34위(2언더파 286타)로 복귀전을 마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927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4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 개막전 우승, 황유민프로 “퍼터가 제일 쉬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