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살 ‘늦깎이 신인’ 구재영 “’중꺾마’ 정신으로 투어에서 살아남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2.27 22: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00000.jpg

                                                                          (사진제공=KPGA)

 

33살 ‘늦깎이 신인’ 구재영(33)이 2023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다.

 

구재영은 “오랜 시간동안 간절하게 바라온 순간이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태어난 구재영은 취미가 골프였던 부모님 덕분에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골프를 접할 수 있었다. 11세에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했고 이후에는 인도네시아 아마추어 주니어 대회에 참가하며 꿈을 키웠다.

 

2006년에는 본인이 훈련하던 골프장인 GUNUNG GEULIS CC가 주최하는 아마추어 대회에서 우승하며 우승자 자격으로 아시안투어 ‘바클레이 싱가포르 오픈’에 출전하기도 했지만 컷탈락했다.

 

구재영은 2009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 해 KPGA 프로(준회원)에 입회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 취득은 2015년에야 가능했다. 자그마치 6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구재영은 “한국으로 오자마자 KPGA 프로 자격을 얻다 보니 자만했다”며 “계속해서 투어프로 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해 실망감도 컸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2015년 군 복무를 마친 뒤부터 레슨을 했다. 더 이상 부모님께 금전적인 도움을 받지 않기 위함”이라며 “레슨을 하면서도 ‘언젠가는 꼭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할 것’이라는 각오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후 구재영은 KPGA 스릭슨투어와 레슨을 병행했다. 꿈의 무대인 KPGA 코리안투어를 향한 도전도 계속됐다.

 

2019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공동 47위의 성적을 거둔 구재영은 시드 대기자 신분으로 이듬해인 2020년 KPGA 코리안투어에서 뛸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7개 대회가 취소되는 상황 속에서 ‘KPGA 오픈 with 솔라고CC’ 단 1개 대회서만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

 

구재영은 “그래도 포기하지 않으면 기회는 언젠가 다시 올 것이라고 믿었다”고 이야기했다.

 

 

지난해 구재영은 KPGA 스릭슨투어에서 17개 대회에 출전했다. ‘KPGA 스릭슨투어 9회 대회’ 준우승 포함 TOP10에 6차례 이름을 올리며 스릭슨포인트 10위에 자리해 스릭슨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지급되는 2023년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27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3살 ‘늦깎이 신인’ 구재영 “’중꺾마’ 정신으로 투어에서 살아남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