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역사를 쓰다 , 최연소 PGA 2승 김주형프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10 2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1010_210000.png

                                                                                                 (사진제공=PGA)

 

2022년 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신예로 평가받는 김주형(20)이 2개월 만에 두 번째 우승을 따냈다.

 

김주형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PC 서머린(파71·7255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80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24언더파 260타로 우승했다. 지난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PGA투어 우승한지 두 달 만에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이다.

 

특히 만 20세 3개월인 김주형은 우즈(20세 9개월)가 보유한 PGA 투어 최연소 기록도 경신했다. 김주형의 우승 속도가 ‘골프 황제’ 우즈보다 빠른 것이다.

 

한편 올 시즌 PGA에 데뷔한 김성현(24)은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해 공동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임성재(24)는 19언더파 265타로 7위, 김시우는 공동8위(18언더파)를 했다. 이로써 김주형을 포함, 한국 선수들은 4명이 톱10을 기록했다. PGA투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을 포함해 4명이나 톱10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79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로운 역사를 쓰다 , 최연소 PGA 2승 김주형프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