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Golf News 검색결과

  • 2024시즌 KLPGA투어의 새 얼굴, ‘슈퍼 루키’ 임지유
                                  (사진제공=KLPGA)   한국여자골프의 미래를 밝힐 신예 선수가 등장했다. 국내외 각종 아마추어 대회를 휩쓸었을 뿐만 아니라 ‘KLPGA 2024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서 10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KLPGA투어에서의 활약을 예고한 임지유(19,CJ)가 그 주인공이다.   임지유의 골프 인생은 5살이라는 어린 나이부터 시작됐다. “5살 때 외할머니를 따라간 연습장에서 처음 골프채를 잡았다. 그때부터 골프 선수가 되기 위해 여름, 겨울마다 3개월씩 전지훈련을 다녔다.”라면서 “특히, 퍼트를 가장 재밌어 했다. 다른 사람들과 퍼트 내기를 해서 지면 울면서 집에 안 갔을 정도였다.”라고 회상했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잠재력을 인정받은 임지유는 ‘KLPGA 2019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대회 중고대학부’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추천선수로 참가한 KLPGA투어에서도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2022시즌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에서 공동 7위를 기록한 데 이어 2023시즌 ‘제9회 교촌 1991 레이디스 오픈’ 공동 12위, ‘제12회 KG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공동 15위를 기록하는 등 쟁쟁한 선배 선수들 사이에서 주눅들지 않고 뜨거운 샷감을 뽐냈다.   임지유는 “KLPGA투어를 뛰면서 코스 세팅이나 코스 자체의 난도가 완전히 다르다고 느꼈다.”라면서 “좋은 성적을 거둔 대회뿐만 아니라 컷탈락 했던 대회에서의 경험도 앞으로 나아갈 길에 큰 도움이 될 거라고 느꼈다.”라고 전했다.   국제 무대에서도 임지유의 활약은 이어졌다. 지난해 4월 ‘오거스타 내셔널 여자 아마추어 골프대회’에서 공동 5위에 올라 한국 선수 최고 성적을 기록했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골프 대표팀 출전해 단체전 은메달 따내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임지유는 “태극마크를 단 것이 아마추어 시절 가장 뜻깊은 순간이었다.“라면서 “대회 첫날 코로나19에 걸려 실력 발휘를 못 해 아쉬움이 많이 남았지만, 큰 무대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는 시간이었다. 올림픽에도 출전하고 싶다는 꿈을 가지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지유는 본인의 잠재력을 증명하듯 우수한 성적으로 프로 전향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진행된 정회원 선발전에서 2위의 성적으로 정회원 자격을 획득했고, ‘KLPGA 2024 정규투어 시드순위전 본선’에서 10위를 기록하며 2024시즌 루키 돌풍을 예고했다.   임지유는 프로로 전향하는 과정에 대해 “지금까지 많은 경험을 했지만 정회원 선발전이 가장 떨리고 힘들었다.”라면서 “당시 샷감도 안 좋았는데 꼭 이겨내야 할 숙제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모님이나 주변에서 많은 응원을 보내줘서 힘을 낼 수 있었다.”라고 돌아봤다.
    • Golf News
    • 현장톡톡
    2024-03-26
  • KLPGA 2022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9차전 김규린, 생애 첫 우승!
                                                                                                          (사진제공=KLPGA)   8월 5일(금),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6,414야드)의 전주(OUT), 익산(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2 엠씨스퀘어-군산CC 드림투어 9차전(총상금 7천만 원, 우승상금 1,260만 원)’에서 김규린(25)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보기 1개와 버디 10개를 묶어 9언더파 63타로 단독 2위에 오른 김규린은 최종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면서 최종합계 14언더파 130타(63-67)의 성적으로 경기를 마쳐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김규린은 “우승에 대한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도 조금 얼떨떨한데, 기분은 매우 좋다.”라는 소감을 밝히면서 “선수들을 위해 멋진 대회를 열어 주신 엠씨스퀘어, 군산 컨트리클럽, 그리고 KLPGA에도 감사드리며, 항상 옆에서 응원해주시는 어머니와, 도움 주시는 김태영 프로님, LHU 이해욱 코치님, 커스텀핏 필립 코치님께 감사드린다.”라는 마음을 전했다.     이번 우승의 원동력에 대해 묻자 김규린은 “최근 퍼트가 잘되고 있었는데, 이번 대회에서도 퍼트가 잘 떨어져 줬다. 퍼트가 잘 되니 샷까지 잘 되면서 우승까지 이어진 것 같다. 그리고 상대방에 신경 쓰지 않고 내 경기에만 집중을 했던 것이 오늘 우승의 가장 큰 원동력이 아닐까 생각한다.”라며 힘줘 말했다.     김규린은 7살 때 골프를 좋아하는 어머니를 따라 연습장에 갔다가 골프채를 처음 잡았다. 어린 시절부터 체격 조건이 좋아서 주변에서 운동을 많이 권유했고, 스스로도 운동선수를 꿈꿨던 김규린은 11살에 골프 선수의 꿈을 갖고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했다.     2014년 열린 ’2014 KLPGA 회장배여자아마골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KLPGA투어에서 맹활약 하고있는 유해란(21,다올금융그룹)과 이다연(25,메디힐)에 이어 3위에 이름을 올린 김규린은 자신의 기량을 꾸준히 갈고 닦았다. 그 노력에 힘입어 2015년 상반기에는 국가상비군 2진으로 발탁됐고, 하반기에는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영광을 누렸다.     2016년 4월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한 뒤 점프투어에서 활동했지만,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고, ‘드라이버 입스’까지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낸 김규린은 지난해부터 달라지기 시작했다. 2021시즌 점프투어 2차 대회(5-8차전)에서 정회원 승격 조건을 만족시킨 김규린은 이후 드림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지난 날을 회상하며 김규린은 “사실 지난 4년 동안 드라이버 입스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는데, 스스로 골프에 대한 기대치를 많이 낮추면서 처음부터 시작한다는 느낌으로 하니까 조금씩 좋아졌다. 지금은 많이 좋아진 상태다.”라는 속내를 밝혔다. 172cm의 큰 키와 체격 덕분에 힘이 좋은 김규린은 입스를 이겨낸 현재 자신의 장점을 비거리라고 말하면서,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가 240미터라고 밝혔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묻자 김규린은 “정규투어에서 뛰는 것을 상상하며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골프 선수로서 정규투어에 출전해 메이저대회에서 3승 이상을 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노력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한편, 김규린은 이번 우승을 통해 시즌 첫 상금을 수령하면서 다음 시즌 정규투어 시드권을 놓고 펼쳐지는 상금순위 레이스에 합류했다. 우승 상금 1,260만 원을 수령한 김규린은 현재 상금순위 23위에 이름을 올려, 남은 대회에서 꾸준히 활약한다면 정규투어 시드권까지 확보할 수 있는 자리에 위치하게 됐다.     이밖에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이글 1개를 묶어 무려 11언더파 61타를 기록하며 손주희(26,BHC그룹)가 가지고 있던 군산 컨트리클럽의 전주, 익산 코스레코드(10언더파 62타)를 경신하면서 생애 첫 우승을 노린 김연희(21)가 12언더파 132타(61-71)로 경기를 마치면서, 정윤희(24), 정규투어 통산 5승을 기록하고 있는 조정민(28)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신유진(20,BNK금융그룹)이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6-67)의 기록으로 단독 5위에 자리했고, ‘KLPGA 2022 지에이코리아 드림투어 2차전’에서 우승하며 시즌 3승을 기록, 드림투어 최다승과 상금왕에 도전 중인 최가빈(19,삼천리)은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6-68)로 경기를 마쳐 김하림(21), 정시우(21,도휘에드가), 강윤경(25), 손주희, 김고운(20)과 함께 공동 6위 그룹을 형성했다.
    • Golf News
    • 투어
    2022-08-05
  • 강수은,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 선수권 대회 통합우승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부안/남원코스)에서 열린 ‘KLPGA 2018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 본선 마지막 날, 중·고·대학부에 출전한 강수은(18,제주고3)이 13언더파 203타(68-67-68)를 기록하며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2010년 신설한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미래의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이끌어갈 차세대 스타 탄생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 첫 회 우승자인 배희경(26)과 2016년 우승자 이소영(21,롯데) 등이 본 대회의 우승을 발판으로 스타 플레이어로 성장해 국내외에서 활약하고 있다.      초등부 1위 김가희(12,우정초6)와 중·고·대학부 우승자 강수은에게는 각각 트로피와 메달, 상장, 장학금 1백만 원이 수여됐다.   강수은 은 “박성현 선수의 공격적이면서도 멋진 플레이와 박인비 선수의 침착함, 꾸준함을 모두 닮고 싶다."고 말한 뒤, “KLPGA투어에 진출해 신인상을 받는 것이 목표이고, 언젠가는 해외투어에 진출해서 세계랭킹 10위 안에 들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중·고·대학부 통합 5위 이내에 든 선수에게는 ‘KLPGA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우승자 강수은을 포함해 홍지원(18,동광고3), 박금강(17,동광고2), 백가현(17,영동산업과학고2), 강가율(17,수성방통고2) 등 5명의 선수가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권을 받았다.                                   
    • Golf News
    • 투어
    2018-06-09
  • KLPGA, 유소년 골프환경조성 및 용품 지원
    (골프TV=golftv)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는 26일과 28일 전북 익산 이리계문 초등학교와 충남 천안의 미죽 초등학교에서 골프 연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 KLPGA TO YOU 골프환경조성 프로젝트  KLPGA는 골프에 대한 열의는 있으나 환경적인 요인으로 접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자 2015년부터 ‘KLPGA TO YOU 골프환경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여섯 개의 타석을 갖춘 골프 연습장과 함께 골프클럽 6세트, 골프볼 1000개, 골프장갑 40개를 각 두 초등학교에 지원했다.   지난 26일에 진행된 이리계문 초등학교의 완공된 골프연습장 준공식에는 KLPGA 김경자 전무이사와 박종길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비롯해 이리계문 초등학교 윤경희 교장, 교감 및 학교운영위원장, 학생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준공식에서 감사 편지를 낭독한 이리교문 초등학교의 전교어린이회장은 “기존에 있던 골프 연습장이 화재로 없어지면서 나를 비롯한 많은 학생들의 상실감이 컸다. KLPGA의 도움으로 꿈을 이룰 수 있는 꿈의 골프장이 생겨 정말 기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28일 미죽 초등학교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KLPGA 김경자 전무이사와 미죽 초등학교 김진화 교장뿐만 아니라 천안교육지원청 임완묵 교육장, 충남교총 최경섭 회장, 한국교장단 송토영 회장도 참석해 골프 연습장 완공을 축하했다.   미죽 초등학교 김진화 교장은 “KLPGA의 도움으로 우리 미죽 초등학교에도 골프 연습장이 생기면서 이제는 생활 스포츠로 자리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골프라는 스포츠를 학생들이 즐길 수 있게 돼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이 곳에서 세계적인 골프 선수가 탄생하길 기원한다.”면서 “이번 기회를 계기로 골프 저변확대와 훌륭한 꿈나무 발굴에 힘을 더 쏟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KLPGA 김경자 전무이사는 “골프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학생들을 위해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 완공된 골프 연습장에서 골프에 흥미를 갖길 바라며, 훌륭한 골프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기원한다.”면서 “앞으로도 KLPGA는 골프환경조성과 유소년 골프 저변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LPGA는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대회, KLPGA-삼천리 꿈나무대회, 전국여자아마골프 선수권대회 등 다양한 아마추어 대회를 개최할 뿐만 아니라 골프환경조성 프로젝트, KLPGA 골프키즈캠프, 유소년 멘토링 등을 진행하며 유소년 육성과 골프 저변 확대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 Golf News
    • 종합
    2017-07-30
비밀번호 :